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4일 카카오가 모바일 내비게이션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카카오내비’를 선보였다.

‘카카오내비’는 카카오가 지난해 5월 인수한 김기사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김기사의 벌집 UI, 크라우드 소싱 방식의 교통정보 수집 등 독자적 내비게이션 기술에 카카오의 노하우가 결합한 내비게이션 서비스다.

카카오내비의 최대 특징은 공유와 개방이다. 기존 내비게이션은 특정 위치만 공유할 수 있었던 반면, 카카오내비는 현 위치와 목적지, 예상 소요시간을 한 번에 카톡 친구에게 공유할 수 있다. 무엇보다 목적지를 공유 받은 친구는 별도로 카카오내비를 다운받지 않아도 바로 길안내를 받을 수 있다.

국내 내비게이션 서비스 중 유일하게 웹 기반 길안내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앱 다운 여부와 상관없이, 모두를 위한 내비게이션이다. 여러 장소를 한 번에 공유하고 싶을 때는 ‘태그 공유’를 사용하면 된다. 벌집에 저장해 둔 장소에 태그를 달아놓으면 태그 공유를 통해 수십 개의 장소도 한 번에 공유할 수 있다.

주행 화면의 경로 안내 영역은 도로의 교통표지판과 동일하게 파란색을 사용해 실제 운전 환경을 재현했고, 앱에 사용된 색깔을 제한하여 눈의 피로도와 눈부심을 줄였으며 장소 상세 화면은 팝업 형태로 키워서 사용성을 높였다.

김기사의 강점 중 하나인 다양한 음성 안내는 카카오내비에서도 확대 제공한다. 사투리 버전, 연예인 버전, 뽀로로 같은 어린이를 위한 캐릭터 버전 등 총 18개의 음성 길안내를 모두 무료로 제공해 이용자에게 더 즐거운 운전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카카오내비는 출시에 맞춰 1,400여 개의 갈림길 교통정보 처리를 고도화해 더 정확한 교통량 정보와 도착 예정 시간을 안내할 수 있도록 하였다. 갈림길 구간에서의 평균 속도는 직진 구간에서의 평균 속도 대비 두 배 이상 느릴 수 있다는 점을 교통량 및 소요 시간 계산 알고리즘에 적용한 것이다.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하루 150만 사용자가 기존 대비 더 정확한 교통 정보를 안내받게 된다.

사업자 정보 표시
구름컴퍼니 | 이동헌 |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중동로 327 234동 1703호 | 사업자 등록번호 : 648-31-00015 | TEL : 010-9341-0353 | Mail : ldonghun@nate.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7-경기부천-2097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제임스 본드영화에나 나올 법한 최첨단 보안용 스마트폰이 등장했다.
CBS는 27일(현지시간) 보잉(Boeing Co)이 스스로 파괴되는 보잉블랙스마트폰(Boeing Black Smartphone)을 개발해 공급하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블랙스마트폰 미 시카고에 있는 항공 및 방산업체 보잉사의 통신자회사가 코드명 블랙이란 이름으로 만 3년간 개발한 제품이다.
이 스마트폰은 기본적으로 높은 수준의 암호화 통화 기능을 제공한다. 또 강제로 케이스를 열려고 하면 단말기안의 모든 데이터를 지워버리고 스스로 작동불능 상태로 만들어 버린다.
미연방통신위원회(FCC)에 제출된 보고서에 따르면 보잉은 이 휴대폰을 높은 수준의 통신보안이 요구되는 정부기관 및 방산계약자에게 공급할 계획이다.

▲ 보잉이 개발한 최첨단 보잉 블랙스마트폰. 강제로 열경우 데이터가 지워지고 작동불능상태가 된다. < 사진= 씨넷/지디넷코리아 >

▲ 보잉사가 개발한 보잉블랙스마트폰. 보안통화는 기본이고 강제로 열려고 하면 데이터가 파괴되고 작동불능상태가 된다. < 사진= 보잉/CBS/씨넷 >
미국에서 만들어지는 이 휴대폰은 구글의 안드로이드OS를 사용한다. 132x68mm(5.2X2.7인치)크기인 이 휴대폰은 아이폰보다 약간 크며 다양한 휴대폰통신망에 접속할 수 있도록 듀얼심카드가 제공된다.
보잉은 단말기가 가진 보안상의 특수성 때문에 무선통신망사업자가 함께 작업하고 있는 제조업체, 출시 시점이나 가격도 제시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미 잠재 고객에게 제공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보잉웹사이트에 따르면 이 단말기는 바이오메트릭 센서 또는 위성수신 설정도 할 수 있다. 또한 배터리 수명을 늘리기 위해 부착물을 사용하거나 태양광을 사용할 수도 있다. WCDMA, GSM, LTE 주파수대역에서 사용되며 와이파이,블루투스와도 연계된다.
레베카 예먼스 보잉대변인은 "우리는 특정한 시장공간에서의 고객수요를 보았고 보잉의 전문기술로 이를 충족시킬 수 있었다"며 고 말했다. 예먼스는 "보잉은 자체 기술자들과 최근 있었던 아르곤ST,디지털리시버테크놀로지, 케스트렐엔터프라이즈,레이븐윙,솔루션스메이드심플 같은 회사 인수과정에서 보잉에 합류한 유능한 사람들이 함께 이 단말기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FCC에 제출된 샘플구매계약 서류는 이 단말기가 직접 보잉이나 자사 대리점에 의해 판매됐을 것임을 보여준다.
한편 최근 소치러시아 동계 올림픽에 앞서 빅토리아 눌런드 미 국무부 차관보와 제프리 파얏트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의 암호화되지 않은 전화통화 녹음 파일이 유튜브에 공개되면서 파문이 일었다.

사업자 정보 표시
구름컴퍼니 | 이동헌 |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중동로 327 234동 1703호 | 사업자 등록번호 : 648-31-00015 | TEL : 010-9341-0353 | Mail : ldonghun@nate.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7-경기부천-2097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영국 전투기 3D 프린터 제작 부품으로 비행 성공

연합뉴스 | 입력 2014.01.05 19:40 (파리=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3D(3차원) 프린터가 총기, 정밀 의료기구를 넘어 전투기 부품을 만드는 데까지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영국 항공방위산업체인 BAE시스템스는 5일(현지시간) 토네이도 전투기가 지난달 3D 프린터로 만든 금속 부품을 장착하고 시험 비행하는 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3D 프린터는 3차원 설계도를 바탕으로 플라스틱 가루나 금속성분, 고분자 복합 소재 등을 이용해 입체적인 조형물을 만들어 내는 프린터다. 시험 비행에 성공한 토네이도 전투기에는 3D 프린터로 제작한 조종석 무선통신장치 보호덮개, 착륙장치 보호대, 공기 흡입구 지지대가 설치됐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BAE 시스템스는 "서잉글랜드 공군기지에서 만든 몇몇 부품은 제작비가 100파운드(약 17만)도 안들었다"면서 "매년 수십만 파운드를 절약할 가능성이 있다"라고 전망했다. 

BAE 시스템스 관계자는 "3D 프린터를 이용하면 부품 제작업체가 한정되지 않으며 원하는 대로 제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앞서 작년 8월 3D 프린터로 로켓 엔진 부품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유럽우주국(ESA)도 작년 3D 프린터로 항공기와 우주선, 핵융합로 등에 이용되는 금속부품을 제조하는 계획인 '어메이즈 프로젝트'(Amaze Project)를 발표하는 등 첨단 제품 제작에 3D 프린터를 활용하려는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



사업자 정보 표시
구름컴퍼니 | 이동헌 |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중동로 327 234동 1703호 | 사업자 등록번호 : 648-31-00015 | TEL : 010-9341-0353 | Mail : ldonghun@nate.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7-경기부천-2097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